메뉴 건너뛰기

jinrichurch

2019.10.17 07:27

우리에게 익숙 한 일

한미선 주소복사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다윗이 칼을 군복 위에 차고는 익숙치 못하므로 시험적으로 걸어보다가 사울에게 고하되 익숙치 못하니 이것을 입고가지 못하겠나이다 하고 곧 벗고 "삼상17:39

 

다윗은 싸움을 하러 나가는 길에 사울이 준 커다란 칼을 받았습니다.. 커다란 칼은 얼마나 많은 것을 말하여 주는 지 생각하게 합니다..

 

"커다란 칼", 그것은 칼에 의지 하라는 말이 되며, 세상 사람들이 당연하게 여기는 방법이 됩니다.. 다윗은 이것이 익숙치 아니하였습니다.. 익숙치 아니하였다는 것, 그리스도인들은 이제 이러한 방법은 익숙치 않습니다.... 그리스도 인들은 이러한 방법을 시험적으로 해보지만 바로 "익숙치 못함"을 깨닫게 되어집니다...

 

 세상을 의지해 보지만, 곧 바로 익숙치 아니하다는 것, 모든 일이 만사에 모든 일이 하나님의 손에 , 그 주권하심에 달려 있다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그러합니다... 

 세상과 같이 더불어 동요하지 않습니다.. ..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임을 알기 때문입니다.. 

 

세상사람들과 같이 조바심을 내는 것도 익숙치 않습니다..

  

이제 우리에게 익숙한 것은 인내와 참음과 사랑과 온유와 화평이 되었습니다. 비록 이것이  더욱 익숙해 지려면 많은 연습과 어려움이 따르지만,

 

그래도 우리에게 익숙한 일은, 우리에게 맞는 옷은  그리스도만을 본받는 일이 되었습니다.. .

 

우리는   이 오래 된  옛 땅에 구습의 익숙함이 아닌 새 하늘과 새 땅에 맞는 그 땅에 익숙한  방법을 익히며 살고 있질 않은지요.. 그 땅에 들어가 살, 그 땅에서 통용되는 삶을 말이지요...

 

 이 땅에서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의 주권에,  하나님의 사랑과 자비가 우리에게 최선으로 내려진다고 하는 믿음과, 그리스도와 교제할 그 날, 그 새로운 땅에서 가장 익숙하며 빛이 날 일인   그리스도와 함께하는 삶.. 이것을 익히고 있습니다..

  • 유정란 2019.10.17 08:23
    맞아요, 언니. 정말 그렇네요.

    이 오래된 옛땅. 천로역정 만화판에 보니 이 도시의 이름은 본디 city of destruction 이었는데 시간이 오래 흐르면서 not cursed 라는 교묘하고 의뭉스런 이름으로 바뀌었다고 나오더군요.

    아무리 사단이 자신을 광명의 천사로 위장한다 해도 결국은 그 낯섦을 감지할수 밖에 없네요. 성도의 견인의 교리 (perseverance of saints)는 얼마나 은혜롭고 놀라운 것인지요! 우리가 한 것이 아무것도 없는데 말이예요. 오직 은혜 입니다..
  • 이정인 2019.10.17 20:47
    천국을 소망하게 되는 은혜로운 묵상이네요.
    떠오르는 성경 구절을 첨부해봅니다.

    * 시편 84:5-7
    주께 힘을 얻고 그 마음에 시온의 대로가 있는 자는 복이 있나이다

    저희는 눈물 골짜기로 통행할 때에 그곳으로 많은 샘의 곳이 되게 하며 이른 비도 은택을 입히나이다

    저희는 힘을 얻고 더 얻어 나아가 시온에서 하나님 앞에 각기 나타나리이다

위로 JINRI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