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PRING THAT NEVER DRIES UP

마르지 않는 샘

마르지 않는 샘

모든 가증한 일로 인하여 탄식하며 우는 자 (에스겔9:4-6)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수려 작성일 18-09-19 20:58

본문

 (에스겔9:4-6)
...모든 가증한 일로 인하여 탄식하며 우는 자의 이마에 표하라 하시고..
다 죽이되 이마에 표 있는 자에게는 가까이 말라..



<톰슨주석 발췌>


우리는 우리의 헛된 야망과 욕심이 성취되지 못했을 때 허탈과 슬픔에 젖어 울 때가 많다.


하지만, 위에서 탄식하며 우는 자들은 무엇 때문에 울어야 하는 지를 진실로 아는 자들이다.

그들은 자신과 자기 동족들의 죄, 그리고 하나님의 이름이 더럽혀지는 일 때문에 애달파 우는 자들이었다.


<매튜헨리 주석 발췌>


우리가 다른 사람들의 죄악을 기뻐하지 않으며, 그들의 행위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사실만으로는 충분치가 못하다.

우리는 그 자신의 안전을 위해서 죄악을 미워함과 동시에,

다른 사람들의 영혼을 위해서 도움을 주지 못했다는 점에서 슬퍼해야 하며 애통해 해야한다.

만약 우리가 하나님께서 주신 이마의 표에 의해서 영원한 생명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왜 우리는 이런 속세의 삶때문에 자신을 괴롭히겠는가?


이 표지는, 문설주 위에 발라진 피와 같다.
죄악이 만연한 시대에 자기 자신을 순수하게 지키는 사람들은 하나님이 안전하게 지켜주실 것이다.

자기 자신을 다른 사람들과 구별하는 사람은 어려운 때에 구별받을 것이다.

-----------------------------------------------------------------------
이 죄악된 세상에서 구별된 자로 온전하게 살아가기가 어찌나 어려운지요..

어제 성경공부 시간에 다윗조차 자신의 아들, 압살롬의 죽음으로 인해 깊은 슬픔에 사로잡혔다고 합니다..


나에게 닥친 여러가지 상황으로 인해, 또한 내가 생각한 계획과는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는 사건들로 인해 슬픔과 두려움과 노함에 빠질 때에

에스겔이 하나님의 말씀(두루마기)을 먹으니 그 맛이 달다고 하였던 것 처럼, 상황에 파묻혀 있지 않고 위를 보아, 말씀의 참된 양식으로...

앞에 닥친 상황의 온갖 죄악에서 벗어나 하나님을 온전히 바라보고 하나님의 섭리하심과 은혜로서 보살펴주심을 다시 깨달아 살아 갈 수 있음을 생각하게 됩니다.
또한 자신의 죄와 이웃의 죄를 함께 애통하며 그 더러운 죄악들을 제가 해결할 수 없음에 그 모든 것.. 오직 주님께 아뢰며 부르짖으며 온전히 맡기고 다시 완전하신 하나님의 능력 가운데 힘입어 은혜가운데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 목록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라인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차우석님의 댓글

차우석 작성일

<p>예전에 에스겔서의 본문의 글을 읽으며 두려운 마음으로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다는 주님의 말씀과 잔치집에 가는 것보다 초상집에 가는 것이 더 낫다라고 했던 전도서의 말씀도 떠오릅니다. 성경을 알아갈수록, 나이가 들어갈수록 성경말씀이 실제적으로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세상의 부패성과 인간 내면의 어두움이 얼마나 깊은 지.. 오늘날 복음을 수종든다는 교회들의 심각한 부패의 현실을 보아도 뼈져리게 느끼게 됩니다. 이사야의 다음 말씀이 정말 와 닿습니다. "어두움이 땅을 덮을 것이며 캄캄함이 만민을 가리우려니와" ... 이런 우리에게 유일한 소망은 그리스도 밖에 없음을 다시금 되새기게 됩니다.</p>

Total 1,008건 8 페이지
마르지 않는 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03 임태희 2019-01-06
902 한미선 2018-12-22
901 이지은 2018-12-17
900 홍성진 2018-12-17
899 홍성진 2018-12-17
898 이지은 2018-12-24
897 한미선 2018-11-22
896 이창섭 2018-12-24
895 한미선 2018-11-05
894 이수려 2018-10-18
893 한미선 2018-10-16
892 이성일 2018-10-08
891 임태희 2018-09-25
890 정호준 2018-09-18
열람중 이수려 2018-09-19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