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PRING THAT NEVER DRIES UP

마르지 않는 샘

마르지 않는 샘

Book-Sharing 12. 마틴 로이드 존스 - 시대의 표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호준 작성일 21-04-04 17:24

본문

2021년 4-8월 경건서적나눔 추천도서


241_3.jpg

마틴 로이드존스/CLC 



도서 소개


설교자는 사로잡힌 사람입니다. 내가 사용되고 있다는 의식을 가질 때, 그때가 바로 참되게 설교하는 경우입니다. 따라서 설교자는 '아직 내가 아니다. 나는 설교하고 있으나 내가 하는 것이 아니다. 나는 하나님께 사용되고 있다. 나는 하나님께 사로잡혀 있다. 나는 고용되었으며 하나님께서 나 같은 자를 사용하사 이 사람들에게 말하고 있다' 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나는 그리스도인의 사신으로 보내심을 받은 자요, 이 위대한 책임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두렵지 않습니다. 그분께서 넘치는 은혜로 나에게 능력을 주셨기 때문에 나는 그 일을 해낼 수가 있습니다.

- 본문 중에서



차례


서문
1장 복음을 나타내는 방식의 문제
2장 종교의 오늘과 내일
3장 존 칼빈
4장 오늘날 복음적 신앙을 유지하는 문제
5장 성경적 믿음에 부합한 정책
6장 회심:심리적인 방면과 영적인 방면
7장 종교개혁을 기억함
8장 우리가 어떻게 하면 성경으로 돌아가는 것을 볼 수 있는가
9장 기독교 연합의 기초
10장 "너희는 자기의 소위를 살펴볼지니라":새 전략의 개요
11장 우리의 싸우는 병기
12장 웨스터민스터 채플의 100주년 (1865~1965) 기념연설
13장 복음적인 연합을 위한 하나의 호소
14장 설교란 무엇인가?
15장 장래를 위한 안전책
16장 복음적인 사람이란 어떠한 사람인가?
17장 복음적인 프로테스탄트 대학
역자후기 


저자 소개


마틴 로이드 존스 


20세기 최고의 강해 설교자, 로이드 존스는 어렸을 때부터 의사가 되기를 바랐고 우수한 성적으로 의과대학에 들어갔으나 하나님께서 그에게 바라시는 것은 육신의 질병을 고치는 의사가 아니라 영혼의 질병을 고치는 목회자의 길임을 깨닫게 되었다. 그는 27살때 장래가 촉망되던 의사 직업을 버리고 아베나본에서 목회를 시작하였다. 남웨일즈에 있는 이 도시에서의 사역은 놀라운 것이었고 그 교회에 부흥을 가져왔다. 그후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채플로 옮겨 30년간 사역하였다. 그는 영혼을 일깨우는 깊이 있는 설교로 전세계 많은 사람들에게 여전히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저서로는 생명의말씀사에서 출판한 `구약을 사용한 복음설교`, `권위`,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의학과 치유`, `로이드존스의 부흥`, `하나님 앞에 사는 즐거움`, `항상 기뻐하라`, `항상 평안하라`, `요한일서 강해 시리즈` 등이 있다.
영국의 남웨일즈에서 출생하였고, 런던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그는 성 바돌로매 병원에서 의학을 수련한 후 외과의사로서 실무에 종사하였다. 그러나 1927년에 그는 의학계를 떠나 남웨일즈 에버라본 시 웰쉬 장로교회의 목사가 되었다. 그는 런던 웨스트민스터 교회에서 유명한 복음 설교가인 캠벨 몰간의 후임 목사로 지명되어 1968년 8월 은퇴하기까지 30년간을 목회하면서 많은 강해설교들을 하였다. 그의 글들은 평이하면서도 반복되는 것이 특징이다. 그는 이러한 그의 천부적인 언어로 많은 독자들을 매혹시켰다.


출처 : 시대의 표적 - Knowing the Times | 갓피플몰 (godpeople.com)

 

  • 수정
  • 삭제
  • 목록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라인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06건 1 페이지
마르지 않는 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06 정호준 2022-09-25
1005 이창섭 2022-09-01
1004 민지훈 2022-08-26
1003 홍성진 2022-08-20
1002 이창섭 2022-07-16
1001 한미선 2022-03-20
1000 이창섭 2022-01-08
999 정호준 2022-01-02
998 한미선 2021-10-08
997 임태희 2021-09-27
996 정호준 2021-09-06
995 한미선 2021-08-15
994 차우석 2021-08-01
993 이창섭 2021-07-27
열람중 정호준 2021-04-04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