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jinrichurch

2017.06.18 19:58

우리의 창대함

한미선 주소복사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의 끝이 죽음이라는 것을 보면,  인생은 아무리 해도 비통한 것이라는 것을 생각합니다..

 아무리 즐거워도 우리의 삶이 죽음이라니 인생은 참 엄격하고 진지한 것이 됩니다.. 마침이   죽음이 되니 우리의 존재는 슬픔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시작은  우리의 처음 존재는 죽음 같이 미약한 것이나 그 결국은  그리스도안에서  창대합니다.

 

 

  이 표현 만큼 그리스도인의 행복을 끌어 올리는 말씀은 없을 것 같습니다. "네 시작은 미약하나 끝은 창대하리라"

 

 

 

 죽음이라는 미약함과 연약함과 보잘 것 없음을 가지고 태어난 인생이 어디에서 이것을 벗을 수 있겠습니까! 구스인이 그 피부를 희게 할 수 없듯이 우리의 죽음의 연약함 미약함을 벗어 버릴 수 있는 곳이 어디 있는지요... 그리스도안에 그 미약함을 벗어 버릴 수 있는 곳이 있으니 그 마침을 창대하게 할 수 있는 곳이 있으니 소망이지 않습니까!..

 

 

 우리의 시작의 미약함 ,  그 짐진 것을 벗을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안에서 창대하게 다시 태어납니다.. 소망 없는 미약함이 창대한 운명이 됩니다.. 그 짐을 벗을 수 있으니 우리는 날아갑니다..

 우리는 이제 , 우리는 마침내 미약하지 않습니다.. 참으로 감격스럽지 않습니까!  우리가 더 이상 미약하지 않다는 것 때문에요..

 

 

 

우리는 또한 미약하여 죽음을 맞지만 결국은 창대해 집니다.. 아니 지금 창대해졌지 않았는지요!

 

 

 우리는 그 창대함으로 우리의 연약함을 싸우며 나갑니다..

 

 

 

 

 

 

 

 

 

 

 

 

 

 

 

 

 

 

 

 

 

 

 

 

 

 

 

 

 

 

 

 

 

 

 

 

 

 

 

 

 

 

 

 

 

 

 

 

 

 

 

 

 

 

 

 

 

 

 

 

 

 

  • 이성일 2017.06.18 23:19
    이 말씀처럼 오해받기 쉬운 부분도 없습니다 덕분에 좋은 해석을 귀담게 됩니다

위로 JINRICHURCH